태그 : 영화감상 요약보기전체보기목록닫기

1

솔드 아웃(Jingle All The Way, 1996)

얼마전에 신문 전면광고에 마트 광고가 실렸다. 대개의 마트 광고라고 하면 무슨무슨 생필품을 싸게 판다거나 무엇을 행사한다던가 하는 내용인데, 그 날은 좀 특이했다. [레고 장난감 "닌자고"시리즈가 66,000개 이마트에 입고] 되었다는 내용이었다. 할인 판매도 아니고 [입고] 자체가 광고할만큼 중요한 뉴스인가 갸웃하고 있노라니 지나가던 마눌님이 보고 말...

타워 - 사과해, 나의 타워링에게 사과하라고!

"타워링"이라는 영화가 있었다. 원제는 The Towering Inferno 인데, 인페르노는 어디다 빠트리고 달랑 "타워링"이라는 제목만 우리나라에 들여왔다. 제목만 들어서는 "둥글게 늘어선 타워인가?"라는 생각이 드는... 영화 제목. 1974년도 영화이니 내가 태어나기도 전의 영화다.난 이 영화를 국민학교 2~3학년 시절 "주말의 명화"에서 보고 ...

저지 드레드 2012 - 제발 좀 참아주지...

*실베스타 스탤론이 나온 1995년도 영화는 "져지 드레드"이고 이쪽은 "저지 드레드". 거참 엄청난 차이로다. 같은 단어인데도 17년만에 발음이 바뀐 건 영어몰입식 교육의 성과일려나? 북쪽의 오렌지가 장강을 넘으면 어륀지가 되는데 말이다.*실베스타 스탤론이라고 써놓고 나니 단번에 이 장면이 생각났다. 네이버 웹툰 "선천적 얼간이들" EP_1 중에서.아...

쿼런틴 - 이것은 좋은 리메이크이다.

*쿼런틴 quarantine을 사전에서 찾아보면 이런 뜻을 가지고 있다.명사 : [U] (전염병 확산을 위한 동물・사람의) 격리동사 : [타동사][VN] 격리하다*영화의 제목을 왜 이렇게 잡았나 유추해보면, 딱히 어려울 것도 없다. 영화의 내용, 그리고 배경을 온전히 한 단어로 표현하면 저 단어말고는 적합한 게 없어보인다.*스페인 공포영화 RE...

레지던트 이블 5 - 이거 만든 사람들, 어디 사나요?

이거 만든 사람들, 어디 사나요? 왜 물어보냐고요? 한 대 때려주게요!!......라는 생각이 제일 먼저 들었다. 영화를 다 보고, 이 영화를 보는데 사용된 내 시간이 안타까워 눈물이 났다. 이 영화를 만드는데 들어간 자원, 그 자원을 만들어낸 지구 생태계에 미안해서 눈물이 다 났다. 지금으로부터 약 2년 전, 레지던트 이블 4를 극장에서, 그것도 3D...

세넨툰치 - 불편함이 반전인 영화

영화를 소개한 어떤 이는 이 영화를 소개하는 한 줄 문구를 이렇게 써놓았다. "그녀는 악마인가"여자를 악마로 보는 시선은 아주 오래 전부터 있어온 편견이다. 어떤 종교에서는 신이 하지 말라는 일을 첫번째로 한 게 여자였으니 남자보다 여자가 더 열등하다는 논조를 펴기도 했었다. 지금도 그 논조를 유지하는지 어떤지는 모르겠지만... 내 생각에는 글쎄. 여자...
1